Sandbox of thd-glasses

Canons

The subjects on which the Master did not talk, were-extraordinary things, feats of strength, disorder, and spiritual beings.


This is a tree with two trunks: one is SCP-953's story of a long long time ago, hundreds years before she was contained by the Foundation; the other is Foundation-like organization of a post-classical and early modern monarchy. And numerouse branches and twigs will sprout and thrive frome these two trunks. About five hundreds years ago, we already knew thier existence.
 
이것은 재단에 격리되기 수백 년 전의 SCP-953의 이야기를 한 줄기로, 그리고 어느 전근대 근세 국가에 존재했던 재단과 유사한 기관을 한 줄기로 하여 숱한 작은 가지들이 뻗쳐 나가는 이야기이다. 지금으로부터 약 500년 전. 이미 우리는 그들의 존재를 알고 있었다.


모든 이물(異物)들은 네 가지 분류로 나눌 수 있느니,
첫째, 괴이(怪異). 둘째, 용력(勇力). 세째, 패란(悖亂). 네째, 귀신(鬼神).
 
All anomalous things can be categorized under four classes:
First, the Strange Matters(怪異). Second, the Threatening Streangths(勇力). Third, the Disorder Causers(悖亂). Fourth, the Spiritual Ghosts(鬼神).

From 〈The book of chaotic world : Introduction〉 by sw19classic


끈적한 안개 속에 감추어진 도시, 현실과 몽환이 만나는 물매, 무엇을 보러 와서 무엇을 보고 가나요

 

A city hidden under a sticky fog, a gradient where the reality and the illusion touching each other

What were you coming to see, and what did you see before you leave


아직 새벽이 채 끝나지 않은 아침, 할머니가 부스럭거리면서 일어나는 것을 느끼고 나 역시 잠에서 깼다. 할머니에게 어딜 가시냐고 물었지만 할머니는 대답도 않았고 뒤도 돌아보지 않았다. 할머니가 끈적한 무진의 아침 안개 속으로 사라지자, 겁이 덜컥 난 나는 신발도 신지 않은 채 할머니가 사라진 쪽을 향해 뛰어갔다.
 
In the morning when the dawn was not over yet, hearing a rustling noise of my grandma, I awoke. I asked her where's she going, but she neither answered nor looked back. Grandma disapeared into the deep morning fog of Mujin, and the frightened little girl ran after her even without shoes.

From 〈Village of Judas〉 by Salamander724


손을 그것에게 좀 대어 보라. 다시는 싸울 생각을 하지 못하리라.

잡으려는 소망은 헛것이라, 그것을 보기만 하여도 낙담하지 않겠느냐.

 

Lay thine hand upon it, remember the battle, do no more.

Behold, the hope of it is in vain: shall not one be cast down even at the sight of it?


심장에 박힌 납덩어리의 무게가 느껴진다.
서서히 눈을 감는다.
그제서야 내가 누군지 깨달았다.
나는 어두운 초록색 군복을 입은,
얼굴조차 모르는 나의……
 
I feel the weight of a lead lodged in my heart.

I slowly close my eyes.

Only then I realised who I am.

I am, within a dark green fatigue,

with an unseen face, and my……

From 〈Self portrait〉 by JtodaOne



Tales


SCPs

Unless otherwise stated, the content of this page is licensed under Creative Commons Attribution-ShareAlike 3.0 Licen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