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Cninety
rating: 0+x

남자가 웃는다.
He laughs.
복도 끝에 서서 웃는다.
Laughs at the end of the hallway.

한없이 여러 번 달렸던 복도이다.
The hallway he ran for numberless times.

그림자가 남자를 쫓아 달려든 적도 있었다.
A shadow followed and ran into him; sometime.
화염이 남자를 쫓아 덮쳐든 적도 있었다.
A flame followed and striked him; sometime.
물보라가 남자를 쫓아 쏟아진 적도 있었다.
A spray of water followed and poured over him; sometime.
상관없었다.
No problem at all.

문을 열고 들어가면 더 이상 쫓아오지 않았다.
He could opened the door, he could walked in; then they never followed.

남자의 팔뚝이 찢어진 적도 있었다.
His forearm suffered a laceration; sometime.
남자의 살갗이 그슬린 적도 있었다.
His skin suffered burns; sometime.
남자의 다리가 부러진 적도 있었다.
His leg suffered a fracture; sometime.
상관없었다.
No problem at all.

문을 열고 들어가면 더 이상 아프지 않았다.
He could open the door, he could walk in; then they never hurt.

남자를 무엇이 쫓건 이제 상관없다.
No problem for now, whatever follows him.
남자가 어디를 다쳤건 이제 상관없다.
No problem for now, whatever injures him.

남자가 웃는다.
He laughs.
문에 기대어 앉아 웃는다.
Laughs leaning on the door.

한없이 여러 번 열었던 문이다.
The door he opened for numberless times.

남자가, 삭아서 뽑혀버린 문고리를 던져버리고 웃는다.
He laughs, throwing away the broken doorknob on the floor.

no-problem 이제 상관없다. No problem.
Tags : tale ko
Author : Bunting

Unless otherwise stated, the content of this page is licensed under Creative Commons Attribution-ShareAlike 3.0 License